로그인      회원가입     
본부소개본부소식참여마당자료실노동법률상담사례
   본부소식
 공지사항
 희망의함성
 본부소식
 산별·단위노조소식
 주요일정
 경조사 알림


Home > 본부소식

대전 강제징용노동자상건립 및 대전시 조례 노동자 표기 조례개정 제안 기자회견
· 작성자 : 최고관리자 · 작성일 : 2019-06-20   · 조회수 : 66
· 첨부파일 : 1 untitled.png   2 DSC_0031.JPG   3 DSC_0040.JPG  






일시 : 2019년 6월 19일(수) 14시 30분
장소 : 대전시의회 기자실
내용
한국노총 대전지역본부(의장 김용복)는 대전시의회 이종호, 오광영 의원, 민주노총 대전본부와 함께
대전시의회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제 강제징용노동자상 건립 운동에 대전시와 시의회 동참과
대전시 조례에서 '근로자'라는 표기를 '노동자'로 바꾸는 조례개정을 제안하였다.

현재 대전시에는 545개의 조례 중 제목에 '근로자'라는 표기가 있는 조례는 5건이고,
내용에 '근로자'라는 표기가 들어있는 표기는 31건이 있다. 이러한 표기를 일괄로 바꾸는
'일괄조례개정안'을 올해 안에 제출한다는 계획이다.
이러한 '노동자' 표기 조례개정은 이미 서울시의회에서 통과된 바 있다.

이날 기자회견문을 발표한 김용복 의장은
"저의 아버지도 강제징용피해자다. 15살 때 끌려가서 4년 동안 갱도에서 일했다.
망치와 정으로 터널을 뚫어야 했고, 주먹밥과 짜디짠 단무지 하나로 연명해야 했던
아버지를 생각하면 가슴이 먹먹하다. 술만 드시면 늘 '그 쳐 죽일놈 들'이라시며 분통해 하셨다"며
"그렇기에 반드시 우리는 노동자상을 세워 그 일제의 만행을 기록해야 한다"고 말했다.

우리 한국노총대전본부는 민주노총대전본부, 평화나비대전행동과 함께 일제강제징용노동자상
건립을 위한 비용 모금운동을 하고 있다.
대전광역시 서구 둔산서로 84(둔산동)       TEL : 042-488-9051,489-7722       FAX : 042-488-9052      E-mail : fktudj@daum.net
Copyright © 한국노총 대전지역본부 All Rights Reserved.